Screen Shot 2015-01-22 at 8.22.05 PM

 

이번 NAMM 2015 쇼에서 프로툴스 12가 공개 되었습니다.

역대 프로툴스 업데이트 중 가장 “어이가 없는” 버전 업그레이드가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실망적 입니다.

AVID 가 제대로 생각을 하고 있는 건가.. 라는 의문도 들구요.

 

11에서 12로 새로운 숫자를 내 걸며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진행 하였지만,

정작 사이트에서 “새로운 기능” 으로 앞세우는 것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Screen Shot 2015-01-22 at 8.22.30 PM

 

 

아니.. 하나가 있습니다. 바로 “클라우드 협력” 지원 인데요, 전 세계의 누구나와 함께 프로젝트를 공유하고 함께 작업하고

또 음악을 팔고.. (그리고 우리 아비드 스토어에서 플러그인도 바로 살 수 있어!! 그리고 월간 정액제도 말이지!)

라는 말을 내 걸었지만 정작 기능적으로 하나도 바뀌지 않고 프로툴스 11에 클라우드 서비스만 하나 더 한 뒤

버전을 업그레이드 시켜서 유저들에게 돈을 받아서 업그레이드를 하게 하려는 속셈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

굉장히 불쾌한 업데이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Screen Shot 2015-01-23 at 12.21.05 AM

 

버전 12부터는 Pro Tools First 라고 하여 기능적 제한이 있는 초심자 버전을 “무료”로 풀 것 같습니다.

세션 데이터가 아비드 클라우드에 저장이 되면서 무료 버전은 총 3개의 세션만을 지원하는 한정된 버전 입니다.

초심자가 홈 레코딩을 위해서 쓰기엔 좋지 않으나, 아이락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단순히 프로툴스의 기능을 배우기 위한 용도로는 좋은 옵션이 될 것 같습니다.

 

 

더 많은 유저들을 포섭하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과연 이런 좋지 않은 버전 업그레이드가 그들의 최선이였는지..

아니면 정작 제일 중요한 업그레이드는 숨겨 놓았다가 나중에 발표하여 모두를 놀라게 할 것인지..

두고봐야 알겠지요.

 

2014년 부터 아비드에서 계속 유저들을 반 강제로 가입 시키려고 하던 “서포트 플랜 가입 제도”를

많은 유저들이 가입하지 않았던 모양새에, 일부러 프로툴스 버전을 업그레이드 하여 서포트 플랜을 가입하지 않은

유저들이 더 이상 업그레이드 지원을 받지 못하도록. 그리고 지속 적인 버전 업그레이드로 반 강제로

서포트 플랜을 가입하게 하려는 정책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직도 전 세계의 많은 프로 레벨의 스튜디오 들은 프로툴스를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기기 지원의 부재로 거의 대부분의 스튜디오들이 버전 10에서 머물러 있는 상태 입니다.

이렇게 가다간 프로페셔널 유저들도 일반 유저들도 모두 잃게 되는 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문뜩 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