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이메일로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해 주신 분이 계십니다.

 

“어쿠스틱 기타 녹음을 했습니다. 지금 로직 프로로 소리를 만져보고 있는데 아무리 해도

소리가 좋아지지 않네요. 로직 프로의 한계 인가요?”

 

잠시 음악을 떠나서 사진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포토샵이 대중화 된 지 꽤 오랜 시간이 흐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취미로 포토샵을 하시는 분들도 웬만한 프로 못지 않게 프로그램 사용을 잘 하시고 계시죠.

그럼 사진에서 프로와 아마추어를 나누는 것은 무엇일까요?

포토샵 능력 일까요?

아니면 사진을 찍는 능력 일까요?

 

전문적으로 사진을 찍으시는 분들은 사물체가 어떤 것 이냐에 따라 정확하게  어떤 렌즈를 써야 하고

어떤 각도를 잡아서 어느 정도의 노출과 빛이 필요 한지를 아십니다.

그리고 포토샵을 이용하지 않은 무보정 사진도 기가 막히게 담아 내시죠.

그 어떤 프로도 “사진은 대충 찍고 포토샵으로 만져야지” 라고 생각하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소리를 담는 것도 마찬가지 입니다. 녹음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그 어떠한 프로그램을 사용해도 원하는 소리를 만들어 낼 수 없습니다.

 

아무리 유명한 엔지니어라도 좋지 않은 소스로 믹스를 한다면 좋은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지 않습니다.

 

대충 녹음하고 믹스에서 어떻게든 되겠지 라는 마음가짐 보다는

녹음을 할 때 어떻게 하면 가장 자신을 원하는 소리를 담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여러 방법들을 시도해 보는 것이

나중에는 자신에게 훨씬 더 좋은 결과물을 가져다 주는 지름길이 될 것 입니다.

 

“Fix in the mix” [믹스에서 고치자] 가 아닌

“Get it right at the source” [소스를 제대로 녹음하자] 가 되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