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늦게 음악을 시작 했지만 학교를 다닐 때는 그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하여 연습을 했었습니다.

거의 8년 가까이 대학을 다녔지만, 한 번도 특출 나게 음악을 잘 해본 적은 없는 것 같네요 ^_^;

항상 고민했었습니다.

“남들만큼 음악 많이 듣고.. 연습 많이하고.. 이론 빠삭하고.. 근데 왜 객관적으로 봐도 그저 그런

연주자 인걸까.. “ 라고 말이죠.

 

오랜 시간 동안 고민해본 결과 문제는 “Groove” 였습니다.

학교를 같이 다닌 외국 친구들은 아주 어릴 때 부터 재즈 라는 음악에 노출이 되어 있어서

재즈 그루브의 필수라 할 수 있는 “스윙” 감이 너무나 탁월 한 친구들이 많았죠.

저는 코드를 보고, 머리속으로 생각하고, 연습한 것들을 연주했다면

그 친구들은 음악을 듣고 느끼고 손이 가는대로 음들을 짚어 간 것이죠.

 

재즈 뿐만 아니라, 클래식, 팝, 컨트리, 등 모든 음악에는 그루브가 존재합니다.

단순히 우리가 흔히 말하는 “흑인 음악” 에만 있는 건 아니죠.

그루브는 꽤나 여러 형태로 존재하는 것 이니까요.

 

얼마 전에 가수 Lorde 의 Royals 이란 노래를 유투브에서 보게 되었습니다.

워낙 유명한 노래라서 이곳 저곳 에서 흘려 들어서 익숙한 노래였는데

직접 라이브를 하는 영상 이였습니다.

이 영상을 보고 저는 여러 번 놀랬습니다..

 

일단 노래를 부르는 싱어의 그루브..

흔히 한국 가요의 노래 잘 부르는 기준이라고 하면

음이 높이 올라 가거나..

라이브 시 음정이 맞기만 하면.. 잘하는 거라고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가수의 라이브를 보면 정말 많은 것들이 보입니다.

 

무대 매너

Attitude

그루브

 

그리고 찾아본 그녀의 나이는..

96 년생..

느낌은 최소 20대 후반에 삶의 달과 씀을 다 느껴본 것 같은데..

이제 막 고등학생이 된 친구라니 ..

 

정말 세상은 모르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