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여러분들의 첫 마이크는 무엇이었나요?

저의 첫 마이크는 10년 전 쯤 구입한 Shure SM58 이였습니다.

이미 누군가가 몇 년 이상 사용한 마이크를 중고로 구입하였었죠.

그 당시에는.. “노래방 마이크처럼 생겼다.. 별로 안 좋은 건데 너무 비싸게 주고 산거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더라죠.

 

그 이후로 10년 넘게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몇 번 떨어트려서 그릴망도 움푹 파였지만

여전히 저의 동영상 강좌의 모든 소리는 sm58로 녹음하고,

기본적인 가이드 녹음도 모두 이 마이크로 해내고 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녹음을 시작할 때 주로 SM58 혹은 SM57 마이크를 많이 추천합니다.

만약에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고, 공연을 할 일이 있다면 자체 팝 필터가 있는 SM58이 굉장히 좋죠.

집에서는 녹음을, 밖에서는 라이브를 할 때도 사용할 수 있으니까요.

 

SM57 같은 경우는 스네어, 기타엠프, 보컬 등 굉장히 다용도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자체 팝필터가 없기 때문에 라이브 시에는 적절하지 않죠, 그러나 라이브를 하지 않고

집에서 녹음만 한다면 굉장히 좋은 마이크 입니다.

 

또 처음 녹음을 시작하는 분들에게 SM57 이나 58 처럼 다이나믹 마이크를 구입하는 것이 좋은 이유는

다이나믹 마이크는 컨덴서 마이크에 비하여 가격이 저렴하면서 발군의 성능을 보여 주기 때문입니다.

 

10만원 짜리 컨덴서 마이크를 살 바에는, 차라리 10만원 짜리 다이나믹 마이크를 사는 것이 평균적으론 좋은 투자 입니다.

흔히 하이엔드 다이나믹 마이크라 불리우는 SM7B 같은 경우는 300~400불 대에서 구입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이엔드 컨덴서 마이크를 구입하려면 3000~4000불 대를 봐야 되겠죠.

물론 이 두 종류의 마이크는 디자인부터 소리까지 모두 다르긴 하기 때문에 ‘공정한’ 비교는 아니지많요 ^_^;

 

어쨌든.. 여러분들의 첫 마이크는 무엇이었나요?

아직도 사용하고 계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