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맥길 대학교에서의 Q-Year (Qualifying Year) 의 과정이 끝이 났습니다.

같이 과정을 듣는 친구들 사이에서는 “우리 이거 절대로 안 끝날것 같아..”

라고 우스개 소리로 항상 말하곤 했는데.. 드디어 끝이네요.

바로 엊그제 까지 시험 준비로 잠을 설쳐가면서 고통 받은 트라우마 덕에..

모든 것이 다 끝났음에도.. 잠이 잘 오지 않네요.

학교가 끝난 기념으로, 학교 내에서 술을 판다고 해서 진탕 마셨네요.

 

Photo 2014-04-24, 12 40 55 PM

 

일 년을 같이 고생한 친구와 마시는 맥주는 정말..

Photo 2014-04-24, 1 11 17 PM

 

이런 포스터에 글도 하나 남겼네요. 보이시나요?

 

Photo 2014-04-24, 12 37 24 PM

 

I want to MSL.. (Make Shit Loud)..

 

Photo 2014-04-24, 4 04 07 PM

일 년에 두 세번 정도 이렇게 학교 안 잔디밭에서 술을 파는 기간이 있더군요.

 

Photo 2014-04-24, 4 03 58 PM

나중에는 돈이 있어도 술을 못 마실 정도로 줄이 길어지는 사태가 벌어집니다.

 

Photo 2014-04-24, 4 03 55 PM

그날 소모된 맥주들..

 

 

Photo 2014-04-24, 3 00 58 PM

저도 마시다 보니 이렇게…

 

Photo 2014-04-24, 3 26 12 PM

 

2차? 로 이렇게 학교내에 바 (bar)를 갔는데..

학교 안에 술집이 있다니.. 캠퍼스 안에…!!

이런 컬쳐쇼크가..

알고보니 저만 모르는 것 이였더라고요..

 

 

Photo 2014-04-24, 5 32 13 PM

 

 

지금은 토론토로 휴가 아닌 휴가를 와 있습니다.

돌아가면 그 동안 밀린 많은 블로그 포스팅을 해야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