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에 있었던 2017 WWDC 에서 애플은 새로운 IOS, Mac OS, Watch OS 그리고 새로운 애플 스피커 Homepod, 업데이트 된 아이맥, 맥북과 맥북 프로 그리고 아이맥 프로를 등장시켰습니다. 저는 IT 전문 블로거가 아니기 때문에.. ^_^.. 음악용 컴퓨터로써 새로나온 맥북 프로 시리즈와 아이맥 그리고 아이맥 프로를 개인적으로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적어보려 합니다.

12-인치 맥북 

12인치 맥북은 실제로 보면 그렇게 예쁘고 가볍고 가지고 싶은 마음이 샘솟는 아주 좋은 아이템 입니다. 하지만 음악용으로는 너무나 낮은 스펙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스펙이 업데이트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고급 모델에서 CPU 를 업그레이드 해도 최대 1.4Ghz dual-core intel core i7 으로밖에 맞출 수 없는 맥북은 사실 전문가 용이라기 보단 개인 노트북 유저들을 위한 포터블한 기기이죠. 일반 유저들에겐 충분한 스펙입니다만 음악을 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게다가 가벼운 모델을 만들면서 키보드를 낮게 만든 키감은 개인적으로는 타자를 치는 키감이 굉장히 좋지 않았습니다.

13-인치, 15-인치 맥북 프로 

13인치 맥북 프로는 터치바를 가지고 있는 모델과 가지고 있지 않은 모델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2017년도로 새로 나온 모델들은 기존 2016년 모델에서 사양이 조금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올해는 애플 로고에 빛이 들어오는 예전 은색 13인치 맥북 프로 모델이 단종 되었습니다. 저는 2016년도에 터치바를 탑재한 맥북 프로 라인이 나온것을 보고 2015년 13인치 맥북 프로를 구매하였었습니다.  USB-C 포트만을 탑재한 맥북 프로 라인의 경우 저의 음악 장비들과 연결을 하기 위해선 수많은 아답터를 사용해야하기 때문이였죠. 아직도 수요가 많은 모델일텐데 아쉽게도 단종이 되어 이제는 usb-c 포트만을 탑재한 맥북 프로만을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올해 2017년에는 모든 맥북 모델들이 7세대 CPU  케이비 레이크를 탑재하고 SSD 의 속도가 향상이 되는 업데이트가 된 것 말고는 변한 것이 없습니다. 2년전 모델을 산 저로썬 위안을.. 하지만 새롭게 컴퓨터를 구매하시는 분들에겐 성능의 향상이 더딘 맥북 프로 라인이 실망스럽게 받아들여질 수 있습니다. 맥북 프로를 메인 작업 컴퓨터로 사용하기 위해선 Quad-Core 를 탑재한 15인치형으로 가야 하고, 그러려면 가격이 너무나 비싸질 수 밖에 없습니다. 13인치 모델은 쿼드 코어 모델로 업그레이드를 할 수 없게 만들어 놓은 것은 참 아쉬운 일 입니다.

물론 저도 2015년 맥북 프로 (2.7gHz dual-core intel core i5. 16gb ram, 512GB SSD) 로 기본적인 스케치나 믹스는 가능하지만 본격적으로 수많은 트랙들을 돌리며 많은 플러그인을 사용하는 작업에서는 더딜 수 밖에 없습니다. 오히려 제가 2012년도에 구매한 맥 미니가 훨씬 쾌적한 환경을 보여주고 있죠. (2.6Ghz quad-core i7, 16gb Ram, 256GB SSD) 무려 5년전에 $1000 안팍으로 구매한 제품이 훨씬 비싼 돈을 주고 구매하는 지금 제품들보다 스펙이 높다는 건 나날이 기술력이 좋아지는 컴퓨터 시장에서는 이해하기 힘든 일이긴 합니다.

역시나 제일 안타까운 것은  USB-C 포트의 통일화로 인한 아답터나 Dock 의 필요성 입니다.

21-인치, 27-인치 아이맥

두 아이맥 모델 모두 맥북 프로와 마찬가지로 7세대 인텔 CPU, 더 향상된 그래픽 카드와 SSD 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포터블 성을 중요시 생각할 때는 아이맥을 생각하지 않았는데, 4k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는 데스크탑 모델로써 아이맥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 요즘 드는 생각입니다.

21인치 모델의 경우 꽤나 저렴하게 시작을 하고, quad-core 옵션을 달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좋은 스펙으로 컴퓨터를 맞출 수 있습니다. 21인치 아이맥의 경우 32기가 램, 27인치의 경우 64기가의 램까지 구매시 업그레이드로 확장할 수 있죠.

21인치 모델을 음악용으로 맞춘다 하였을때 업그레이드를 하면 위의 스펙을 미화 $2000에 맞출 수 있습니다. 물론 저렴한 가격은 절대 아니지만 왠만한 작업은 아무 문제 없이 수행할 수 있는 스펙을 맞출 수 있는 것이죠.

27인치 모델의 경우 $2600에 위의 사양을 맞출 수 있습니다. 이 정도의 스펙이라면 제가 가지고 있는 맥 미니에서 굉장한 업그레이드이기 때문에 제가 생각하고 있는 사양이기도 합니다. 물론 굉장히 비싸기 때문에 당장 구매할 수는 없지만요.. 상업용 작업 컴퓨터로도 전혀 손색이 없는 스펙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음악용 컴퓨터로 이제 아이맥이 괜찮을거라 생각하는 또 다른 이유는 USB-C 포트밖에 달고 있지 않아 오히려 포터블 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맥북 프로 라인에 비교해서 아이맥은 ‘나름’ 스탠다드한 포트를 남겨두었기 때문입니다. Thunderbolt 2 대신 USB-C 타입 Thunderbolt 3 를 탑재하였기 때문에 여전히 아답터가 필요하지만, 4개의 USB3 포트 그리고 아답터를 이용하여 어떤 포멧이든 본인이 원하는 포트로 구성할 수 있는 두개의 썬더볼트는 아이맥을 ‘프로’ 유저들에게 좋은 솔루션으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이번 WWDC 에서는 맥 미니와 맥 프로가 업데이트가 없어서 위의 맥북 프로와 아이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가을 쯔음 새로운 맥 프로와 맥 미니를 기대해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맥 프로 

그동안 수많은 루머가 돌았던 아이맥 프로가 정말로 등장하였습니다. 18개의 코어, 128gb Ram 그리고 4tb SSD 까지 사양을 맞출 수 있는 현존하는 애플 컴퓨터 중 가장 사양을 높일 수 있는 모델 입니다. 물론 최저 기본 사양의 시작이 미화 $5000 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너무나 비싸 구매 리스트에 올릴 수 없는 제품입니다만, 아주 고사양의 컴퓨터를 필요로 하는 스튜디오나 특히 영상 분야에서는 아주 인기 아이템이 될 것 같습니다. 아이맥 프로는 올 12월에 출시될 예정 입니다.

이번 WWDC 2017 을 보고 개인적으로 든 생각은  21인치 27인치 아이맥이 상당히 매력적 이라는 것, 그리고 2010~2012년 타워 형 맥프로의 필요성은 계속 증가할 것이라는 것.. (가을에 새로운 맥프로가 어떻게 나오는 지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요) 그리고 맥 미니의 업데이트가 절실히 기다려 진다는 것으로 추려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