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een-shot-2016-10-27-at-9-04-45-pm


오늘 애플에서 새로운 맥북 프로가 등장 하였습니다. 저는 컴퓨터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자세한 출시 정보는 제가 맥 컴퓨터 정보를 많이 얻고 있는 백투더맥 블로그를 링크하여 봅니다.

http://macnews.tistory.com/5068

이번 맥북 프로는 개인적으로 기대를 많이 했던 제품 입니다. 저는 아직도 2010년 맥북 프로2012년 맥 미니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새로운 맥북 프로를 살 시기가 왔다고 스스로에게 돈을 쓸 명분을 만들어 주기에 충분했기 때문이죠.

사실 제가 바라였던 것은 “그냥 이대로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CPU,Ram 등의 성능만 대폭 향상 했으면 좋겠다” 였습니다. 그렇지만 애플에서는 이번에 아에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면서 내부 성능 향상보다는 새로운 디자인, 기능등에 중점을 둔 것 같습니다.

새로운 맥북 프로의 대한 사람들의 의견은 너무나 다양합니다. 저는 이번 맥북 프로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시장에서 굉장히 좋은 판매 실적을 거둘것 이라는 것에 의문을 품지 않습니다. 대다수의 대중 소비자들에게 맞춰서 나온 제품이기 때문이죠. 새로운 디자인, 더 가벼워 지면서 얇아지고, 매직 툴바로 새로운 기능 추가 자체 스피커 소리의 향상 등  수많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기에 충분한 메리트가 있으니까요.

하지만 맥 컴퓨터를 음악과 영상 전문 작업을 위해서 사용하는 프로 유저들에겐 너무나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13인치 모델은 아직도 듀얼 코어이고 15인치 모델도 스펙 상으론 크게 발전이 없으면서 가격은 너무나 비싸고 모든 포트를 USB-C  로 통일해 버렸습니다. 앞으로의 미래에는 모든 USB가 USB-C 로 통일이 될 것 이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지금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장비들은 전부 일반 규격의 USB, Thunderbolt, firewire 제품들 입니다. 그렇다면 USB-C 포트를 위한 허브, 아답터 등을 굉장히 많이 또 구입을 해야하고.. 악세사리 비용만도 굉장히 커지게 됩니다. Thunderbolt, Firewire 800, 4 x USB3, HDMI, SD card slot, Ethernet 포트가 있는 저의 현재 맥 미니에도 허브를 추가해야만 하는 음악 시스템 구축에선 더 더욱 말이죠.

즉 음악용으로 맥 컴퓨터를 사용하기 위해선 USB-C 허브나 아답터를 구매하는 것이 불가피해졌습니다. 물론 나중에는 오디오 인터페이스나 음악 장비들이 USB-C 타입을 지원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애플의 이러한 행보는 맥 시스템으로 전문 프로 시스템을 갖추고자 하는 유저들에겐 점점 더 어려운 방향으로 가고 있진 않는가 라는 생각이 듭니다. 타워형 컴퓨터였던 맥 프로를 단종시키면서 스튜디오 환경에 필요한 사용자 정의 (customization) 시스템의 미래를 없애버리고, 낮은 소음과 저렴한 가격으로 음악용 컴퓨터로 안성맞춤 이였던 맥 미니에 쿼드 쿼어 시스템을 더이상 사용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다운그레이드를 시키는 결정들 처럼 말이죠.

screen-shot-2016-10-27-at-9-38-55-pm

물론 새로운 컴퓨터 라인도 음악용으로 사용하기에 굉장히 좋은 스펙의 시스템으로 맞출 수 있습니다. 위의 모델처럼 말이죠. 하지만 300만원이 쉽게 넘어버리는 가격은 쉽게 구매하기가 쉽지많은 않은 가격 입니다.

새로운 맥북 발표를 보고 아쉬운 마음에 중립적이지 못한 글을 쓴 것 같습니다. 물론 이렇게 불평을 하지만 아마 이제 수명을 거의 다한 저의 2010년 맥북 프로를 대체하기 위해서 위의 모델을 구매하게 될 것 같은 것이 현실입니다.

여러분들은 새로운 맥북 프로의 모델들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