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의 마지막 날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한해 한해가 항상 다이나믹한 것이 우리의 삶이지만, 올해는 특히 나 저에게 많은 일들이 있었던

한해가 아니었나 싶네요.

집안의 큰일을 치르고, 짧지도 길지도 않았던 한국 행, 제주도에서 죽을만큼 아팠던 기억..

8년간의 대학교 생활의 끝과 대학원 준비 과정. . .

몬트리올에서 의 정착과 끝이 안 날 것 같던 가을 학기의 고통..

2013년 1월부터 시작된 저의 Youtube 강좌 그리고 이제 거의 일년을 바라보는 기간 동안

1300 이상의 구독자 수와 이제는 한 달 평균 14000 이상의 조회수.

그리고 이제는 정착을 한 새로운 블로그..

저의 이름을 걸고 하는 만큼 그리고 조회수가 많아 질 수록,

보는 눈과 귀가 많아질 수록 한 글 한 글,

한 비디오 한 비디오가 조심스러워 지고 그만큼 부담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책임지지 못 할 말은 하지 않도록,

조심스러운 정보 일 수록 저의 능력 안에서 충분한 검토를 토대로 제공해 드리려고 노력 하고 있습니다.

같이 학교를 다니는 동료 선후배 뮤지션들을 도와드리기 위해 시작한 강좌가 이만큼 커진 이유는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사랑하고 관심을 가지고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증거 인 것 같습니다.

돌이켜 보면 저의 초 중반의 글/비디오들은 차마 얼굴이 빨개지지 않고는 볼 수 없을 만큼 부끄러운 것들도 있습니다.

“아.. 저런 소린 내가 왜 하고 있는 거야..!!” “아 쓸데없이 뭔 말이 저리 많지..”

라고 벽에 머리를 치며 부끄러움을 달래는 비디오 강좌들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저의 블로그를 오시는 그리고 강좌들을 보시는 여러분이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것 처럼

저의 부족한 과거를 숨기기 보다는 그대로 내놓고 저 또한 성장하고 있고, 잘하고 싶어서

죽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걸 여러분들이 봐 주셨으면 하는 숨길 수 없는 마음에 지우지 않고 그대로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2014년에는 좀 더 나은 글과 강좌들을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모두에게 행복한 새해가 되길 바라며 글을 줄이겠습니다.

-한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