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리할 일 들이 있어 오랜만에 토론토에 있는 본가에 갔습니다.

오래된 짐들을 정리하다가 제가 제일 처음 구매했던 오디오 인터페이스 박스를 발견했네요.

 

 

 

 

당시에 230불을 주고 샀으니.. 나름 최저가 상품을 골랐었습니다.

학생이고.. 돈도 없고..

그 뒤로도 참 많은 인터페이스를 사용 했었네요.

바꾸고 또 바꾸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인터페이스를 바꾸면 뭔가 작업이 더 잘되고 음질도 좋아지고 모든 것들이 향상 될 거라는 기대에 말이죠.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겁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요즘에는 저의 첫 오디오 인터페이스보다 훨씬 좋은 제품들이

훨씬 낮은 가격에 시중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낮은 예산으로도 홈 스튜디오를 구축할 수 있게 되었고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음악이 10년 전에 비하여 훨씬 좋아졌을까요?

 

가끔은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기술의 발전이 오히려 음악에 ‘해’를 끼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너무나 제품들이 많고.. 끝도 없는 플러그인들.. 가상 악기들… 장비들..

4 트랙 레코더 하나밖에 없었던 시절에도 비틀즈는 좋은 음악을 만들었는데 말이죠.

그거 밖에 없으니까 그거 하나로 지지고 볶고.. 그 안에서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 내고.

지금은 플러그인 하나면 5초안에 해결될 딜레이도 테이프를 감고 돌리고 비비고….해야 했던 시절.

좋은 음악을 만드는데 4트랙 레코더 하나면 되었던 시절도 있는데 이제는 열 개.. 스무개.. 혹은 백 개가 넘는 트랙들.

 

 

재즈 음악을 한창 공부하던 때 들던 생각과 비슷합니다.

이제는 모든 자료들이 인터넷만 가면 다 있고. 악보도, 음악도 검색 한번이면 나오는 세상.

loop 을 돌려서 연습하는 것.. 자신의 연주를 녹음하는 것 등. 기술은 엄청나게 발전했는데

왜 아직도 1930~60년대의 재즈의 대가들과 같은 연주를 하는 사람들은 나오지 않을까.

 

오히려 그 때처럼 곡 하나를 듣기 위해선 멀리 있는 레코드 샵에 가서, 수많은 LP 사이에서

고르고 골라서 산 한 장의 음반의 가치를 알고, 그 음악에 귀를 기울일 줄 알았던 그 음악에 대한

간절함과 사랑이 부족한 건 아닐까.

다른 사람의 연주가 궁금하면 클릭 한번으로 들어갈 수 있는 유투브가 아닌

늦은 밤 클럽에 가서 라이브 음악에서 나오는 그 생생함과 살아 있는 음악을 들을 줄 알았던

그 사람들의 몸에서 나오는 그 음악이였기에 지금 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듣는 것은 아닐까.

 

오랜만에 발견한 텅 빈 오디오 인터페이스 박스 하나를 바라보며

수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던 하루 였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기술의 발전이.. 음악을 방해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