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일 전에 스튜디오가 아닌 다른 곳에서 출장 녹음 (Location recording) 을 할 일이 생겼습니다.

이제 몇 번 시행 착오를 통해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녹음 하는 나름 최적의 방법을 찾은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가 가진 장비 안에서는 말이죠.

피아노 바이올린 협연 녹음을 굉장히 여러 방법으로 시도해 보았습니다.

두 악기 모두 close miking 을 해보기도 하고,

한 악기는 가깝게 한 악기는 멀게

또 baffle 을 통해서 완벽하게 두 악기의 소리를 차단해 보기도 하고..

여러 실험의 결과 제가 생각하는 최적의 Violin Solo and Piano 녹음은

Omni 마이크 두 대를 spaced pair로 스테레오 마이킹을 하는 것으로 결정이 났습니다.

바이올린이 메인이기 때문에 마이크를 바이올린에 가깝게 잡고

두 대의 마이크 사이에 바이올린 연주자를 서게 하여서 이미지를 만든 후,

피아노와 마이크의 위치 조절을 통하여 믹스에서 피아노의 위치를 잡는 것

그리고 피아노 에 Spot 마이크 두대 를 피아노 해머 위에 두어서

피아노의 어택이나 피아노가 조금 더 필요할 경우엔 spot 마이크의 볼륨 조절을 통하여

최적의 사운드를 만드는 것 이죠.

홈 레코딩에서는 Omni Directional 마이크를 사용할 일이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어쿠스틱 룸이 좋지 않은 곳에서 옴니 마이크는 굉장히 좋지 않고

또, 좋지 않은 Omni 마이크들은 on axis 를 제외한 다른 off axis의 소리가 좋지 않기 때문이죠.

그런데 현재 저의 학교에서는 간간히 DPA 4006TL 마이크를 사용할 수 있게 해줘서..

그리고 이번에 제가 녹음을 한 곳은 어쿠스틱이 스트링 녹음에는 그리 나쁘지 않은 곳 이였어서

두 가지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었죠.

저의 Macbook Pro와

Universal Audio 아폴로 인터페이스

그리고 2 x DPA 4006TL , KEL HM3C

총 4채널의 모바일 장비로 녹음을 편하게 마쳤습니다.

 

IMG_2262

 

 

녹음을 진행한 곳에 harpsichord 가 있어서 실물론 처음으로 보고

처음으로 쳐보기도 했네요 ^^;

튜닝이 좀 이상한데.. 바로크 튜닝인것 같았습니다.

IMG_2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