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사운드는 스튜디오 녹음과 비슷할 것 같으면서도 굉장히 다른 분야 인것 같습니다.

마이킹의 위치부터 악기의 배치까지 …

굉장히 같으면서 다른 부분들이 많이 있으니까요.

이번에 미국에서 Dick Oatts 라는 유명한 섹소폰 연주자께서 맥길 대학교에 오면서,

대학원 학생들과 준비과정에 있는 저와 저의 친구가 같이 라이브 사운드를 맞게 되었습니다.

 

IMG_2728

 

백 스테이지에 미리 마이크들을 스탠드에 올려놓고 빠르게 들어가서 스테이지를 꾸미기 위해 준비 중 입니다.

 

 

 

IMG_2707

 

IMG_2708

 

 

연주자들이 도착하기 전 몇십분 동안 준비할 시간이 있어서 빠르게 의자와 뮤직 스탠드, 그외에 필요한 모든 셋업을 마쳤습니다.

IMG_2717

 

 

IMG_2716

 

 

IMG_2715

 

IMG_2714

 

스튜디오 레코딩도 그렇지만.. 라이브 사운드는 시간과의 싸움 입니다. 뭐든지 빨리 빨리 그리고 정확하고 신속하게 처리가 되어야 되죠.

라이브 사운드에서 가장 중요한게 무엇이냐..?

라고 물은 다면 무조건 “테이프” 라고 대답할 것 같습니다.

연주자가 케이블 선에 걸려서 넘어진다거나 하는 사태가 공연에서 일어난 다는 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죠.

그걸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은… 테이프 입니다.

IMG_2713 IMG_2711 IMG_2710 IMG_2706

 

가능한 모든 부분에 테이프로 처리를 해서 걸려 넘어질 여지를 아에 주지 않아 버리죠 ..:)

 

IMG_2729

 

백스테이지의 모습 입니다. 마이크의 게인 등 소리는 여기서 잡고, 그 소리를 라이브 사운드 콘솔로 보내서

라이브 사운드는 다른 엔지니어가 하고 동시에 소리를 프로툴스로 보내서 녹음을 하는 방식이였습니다.

즉 총 3개의 시스템이 동시에 돌아가는 상황 이였죠.

IMG_2731

 

저는 프로툴스 담당 이였습니다.. 녹음 버튼을 눌러놓고

한시간 이 조금 넘는 두 세트의 공연동안 프로툴스가 멈추지는 않을까 조마조마 하며

바라 보는 역활을 하였죠 ^^;

 

라이브 사운드는 스튜디오 레코딩보다 체력적으로.. 훨씬 힘든 것 같습니다..

 

테이프와 함께라면.. 그 어떤 라이브 사운드도 가능할 것 같은 느낌을 주는 하루 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