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la_Capture 2014-03-04_11-09-46_PM

 

또 하드 드라이브를 샀네요.

백업 용으로만 몇 번 째 인지 모르겠습니다 ^^;

백업에 대한 뭐랄까.. 일종에 집착이 있네요.

예전에 하드 드라이브를 한 번 날린 적이 있습니다.

그때 까지만 해도 백업에 대한 별 생각이 크게 없었죠.

그런데 제가 날린 그 하드에는 제가 예전에 작업했던 수많은 세션들,

그리고 한 4개월 분량의 사진들이 들어 있었습니다.

사실 예전 세션들이야.. 제가 워낙 실력이 좋지 않았을 때 작업했던 것들이라

그렇게 그립지는 않았지만..

날려 먹은 세션 중 한 세션은 중요했던 세션 이였습니다.

공교롭게도 하드를 날린 뒤 3주 후, 클라이언트가 세션 파일을 요구하는 사태가

발생했었죠.. 그때의 당황스러움이란..

그리고 제일 슬펐던 건, 예전에 한국에서 찍었던 4개월 어치의 사진이 날라갔던 것 이였습니다.

저에게 사진이란 시간의 기억 인 것 같습니다.

어설프게 멋진 말을 해보려는 것이 아니라..

사진 한 장에는 정말 많은 것들이 담겨져 있거든요.

완벽하게 잊고 있던 지난 추억이 우연히 발견한 한 장의 사진으로 새록 새록 다시

시간을 되돌리듯, 기억이 돌아오는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해봤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하드 드라이브의 사망으로 저는 4개월 치의 기억을 잃어버린 것 입니다.

그 뒤로는.. 사실은 오디오 세션 파일 보다 사진을 더 자주 백업하게 되었네요 ..

저는 보통 일부러 작은 용량의 하드 드라이브를 삽니다.

하드 용량이 크면, 무엇이든 꾸역 꾸역 집어넣게 되거든요.

그러면 백업을 잊어 버리는 것 같습니다.

용량이 작은 걸 사면 용량이 쉽게 차오르니, 용량이 부족해 지면,

미리 사 둔 여분의 하드에 두 번 씩 백업을 합니다.

백업.. 예전에도 글을 한 번 썼지만..

필요 이상으로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 같습니다.

전문적으로 음악을 하던 아니던 말이죠.